•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1.07.09 PM7:35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신한중 l 제442호 l 2021년 06월 01일 l 조회수:451
    담배 광고판 가리려 쇼윈도에 반투명 시트지 붙인 편의점들

    7월 단속 앞두고 시트지 작업 분주

    서울 화곡동의 한 편의점의 외부 윈도우에는 상단을 빙 둘러서 반투명 시트지가 부착돼 있다. 7월부터 실시된다는 담배 광고 단속을 피하기 위해서다. 어쩔 수 없는 조치이기는 하지만 직원들은 밖을 보지 못하는 답답함이 크다. 외부에 내놓은 상품도 있는데다 손님이 들어오는 것을 확인하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전국의 편의점들이 유리창을 가리기 위한 반투명 시트지 부착에 나서고 있다. 카운터 뒤에 설치된 담배 매대와 광고물이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보건복지부는 흡연율을 낮추겠다는 명분 아래 잠자던 담배 광고 노출 규제를 꺼내들었다. 근거로 삼은 법은 2011년 제정된 국민건강증진법 9조 4항과 담배사업법 등이다. ‘현실과 동떨어진 규제’라는 업계 반발을 정부가 받아들이면서 이제까지 실제로 현장에 적용되지는 않았다. 복지부는 오는 7월부터 편의점 1~2m 앞에서 담배 거치대나 광고물이 보일 경우 법을 어긴 것으로 간주하고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 벌금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시정 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1년 이내의 영업정지를 당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담배 광고 노출을 막자고 편의점 설계 구조를 바꾸는 건 비현실적이기 때문에 담배협회와 제조사가 협의 끝에 내놓은 것이 유리창에 시트지를 붙이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모든 편의점이 시트지를 붙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카운터가 유리창에서 멀리 있거나, 유리면이 좁아서 담배 광고물이 외부서 보이지 않는 곳은 상관없다. 하지만 많은 편의점들이 넓은 유리창을 가지고 있는 까닭에 곧 다가오는 7월을 앞두고 분주하게 시트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규제에 대해서는 현실성을 고려하지 않은 탁상 규제라는 비판도 많다.

    이형민 성신여자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흡연을 지양하는 사회 분위기에 맞춰 정책을 추진할 필요는 있다”면서도 “담배 구매자는 처음부터 담배를 구입하겠다는 명확한 목적을 가지고 편의점에 방문하기 때문에 단순히 상품을 잘 보이지 않게 하는 정책의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관련 상품을 제작하는 광고물 제작업계에서도 볼 멘 소리가 나온다.

    한 POP제작업체 관계자는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전국 편의점에 공급되는 담배 POP는 매출의 아주 중요한 부분”이라며 “이런 정책 때문에 광고물 수요가 줄어들까봐 걱정이다”라고 토로했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옥외광고협회 책임보험 공…
  • “옥외광고 사업자 단체가 …
  • 옥외광고협회 공제사업으로…
  • 서울과 분당·판교 관문 커…
  • 엡손, DTP프린터 모나리자 …
  •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유상…
  • 담배 광고판 가리려 쇼윈도…
  • 옥외광고 Creative-환경오…
  • <해설> 옥외광고물 …
  • 나의 선택, 나의 장비- 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