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0.02.12 PM6:46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기타/비즈니스
    홈 > 뉴스 > 기타/비즈니스
    편집국 l 제421호 l 2019년 10월 14일 l 조회수:81
    하루만에 내려진 ‘조국 응원’ 버스광고

    공항리무진 버스 9대 게첨… 항의 빗발치자 자진 폐첨
    “옥외광고 업계, 정치광고 활성화 방안 모색해야 할 때”

    조국 반대와 찬성, 조국 사퇴와 수호를 놓고 진영간 대결이 치열하다. 정치판은 물론이고 각종 언론매체, 온라인 공간, 길거리 광장 등 가리지 않고 불퇴전의 기세다. 그런데 옥외광고 공간은 의외로 조용하다. 찬성과 반대 광고를 하는 것이 법으로 금지돼 있지 않은데도 그렇다. 왜 그럴까. 10월 초 공항리무진 버스에 등장했다가 하루만에 사라진 ‘조국 응원’ 광고는 그 이유를 짐작하게 해주는 한편 옥외광고 업계에 한 가지 숙제를 던져주고 있다.

    조 장관을 지지하는 인터넷 카페 ‘#내 조국’은 모금한 돈으로 지난 10월 1일 조 장관을 응원하는 버스광고를 광고대행 업체를 통해 집행했다.광고가 실린 버스는 경기도 광주터미널에서 사당역을 거쳐 인천공항까지 운행하는 8842번 공항리무진 광역버스 9대로 버스 옆면과 후면에 ‘힘내요!조국’ 문구를 조국 장관의 사진과 함께 붙였다. 카페측은 원래 서울 지하철과 전광판에 광고를 집행하려고 했지만 광고심의 허가를 못받자 해당 버스광고 집행으로 계획을 바꿨다고 한다.

    버스광고는 옥외광고물 관련 법령에 따라 지자체장의 허가를 받거나 신고해야 한다. 범죄행위를 정당화하는 표현을 사용하거나 음란성, 사행성, 인권침해적인 내용 등이 아닌한 법적으로 금지되지 않는다. ‘조국 응원’ 광고의 경우 이 금지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지자체장의 허가를 득한 만큼 법적인 문제는 없다. 그런데 당초 10월 한 달 동안 진행할 예정이던 이 광고는 게첨 하루만에 광고주측에 의해 자진 폐첨됐다. 광고가 나가자마자 찬반 양측 진영에서 조 장관에 대한 찬반 못지않게 광고에 대한 찬반 양론이 격하게 일었고 특히 버스회사에 항의가 빗발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카페 ‘#내 조국’은 “버스회사에 업무마비가 될 정도로 항의전화가 와서 도저히 진행하지 못하겠다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를 계기로 옥외광고 업계 일각에서는 국민의 표현의 자유는 물론이고 외광고의 파이를 키우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정치광고와 의견광고의 옥외광고 허용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 옥외광고 관련단체 관계자는 “대통령후보의 TV방송 정견 광고가 허용되고 있고 신문에 의견광고도 허용되고 있는데 반해 옥외광고는 법적인 규제 뿐 아니라 법으로 허용된 광고도 지자체 방침으로 불허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면서 “부작용을 방지하고 긍정적 효과와 기능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는 등 방법을 찾아 정치광고나 의견광고가 허용될 수 있도록 업계가 방안을 강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20년 옥외광고 제작·유…
  • 지방재정공제회, 굴지의 옥…
  • 잔치판 되려다 싸움판 돼가…
  • 쓸곳 없어진 옥외광고기금 …
  • 행안부 조성 옥외광고기금 …
  • 옥외광고협회 26대 회장에 …
  • “전광 광고판 해킹사고 남…
  • 학회 학술발표 취재가 주거…
  • OOH광고학회 추계학술대회 …
  • 실감나는 영상 ‘플로팅 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