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4.04.15 AM11:53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문화/오락/생활
    홈 > 뉴스 > 문화/오락/생활
    편집국 l 제340호 l 2016년 05월 16일 l 조회수:1915
    (황당 옥외광고 NEWS) 여대생이 옆에 앉는다… 해괴한 여행상품 광고 해프닝


    일본 HIS社, 여대생 동석 상품 내놨다 비난여론에 황급히 취소

      일본의 한 대형 여행사가 명문대인 도쿄대 여대생과 비행기 옆자리에 앉아서 여행할 수 있는 상품의 광고를 냈다가 빛발치는 비난에 결국 취소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일본 유명 여행사인 HIS는 고객들이 비행기에 탓을 때 도쿄대 여대생들이 옆자리에 동석한다는 광고를 냈다. 이 광고는 포스터 및 옥외광고 등을 통해 알려졌다. 광고에 따르면 이 상품을 구매한 사람들의 옆자리에는 광고에 등장하는 여대생들이 앉게 된다. 대신 동석한 여대생들의 여행 경비는 여행사가 부담하는 조건이다. 하지만 광고가 나가자마자 여성을 상품화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졌습니다.
      특히 같은 도쿄내 학생들내에서도 거센 반발이 나타났다. 한 도쿄대 학생은 “도쿄대의 미인을 소개하는 도쿄대 미인도감에 등장하는 학생들이 광고에 나와서 더 논란이 된 것 같은데, 누가 한다고 해도 황당한 상품이다”고 꼬집었다. 논란이 커지자 상품을 내놓은 지 10시간 만에 여행사 측은 불쾌감이 들었다면 깊이 사과한다면서 상품 자체를 취소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교통 수단 및 시설 광고와 …
  • 양진텔레콤, 버스에 실시간…
  • 옥외광고 업계, ‘죽음의 …
  • 옥외광고 업종도 중대재해…
  • 16억원 들여 설치한 광주 …
  • 전국 최초 지하철 외부 ‘…
  • ‘빛공해 그만!’…옥외조…
  • 2022년 옥외광고대행업 9.3…
  • 명칭 바꾼 (사)한국오오에…
  • 광주 백운광장 미디어월 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