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4.05.14 AM11:53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신한중 l 제471호 l 2023년 11월 01일 l 조회수:662
    투명 OLED 활용한 버스 창문 광고도 실증특례 허용

    서울시와 경기도서 실증 사업 추진

    투명 OLED 디지털 창문 광고를 단 버스가 수도권 일대를 달리게 될 전망이다. 규제샌드박스위원회는 성홍티에스가 신청한 ‘투명 OLED 디스플레이 활용 버스 유리창 디지털 사이니지 광 고(이하 투명 OLED 버스광고)’에 대해 실증특례를 부여 했다. 이번 특례 승인은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관련 지자체 등이 협의해 이뤄졌다.

    투명 OLED 버스 광고는 버스 우측 상단 유리창(내측 면)에 투명 OLED 디스플레이를 부착해 공공정보 및 상업 광고 등을 표출하는 서비스다. 앞서 투명 LED전광유리, 필름형 LED미디어를 활용한 디지털 버스광고 등에 실증 특례가 이뤄진 바 있지만, 투명 OLED 사이니지를 이용한 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이번 실증 특례를 통해 서울시 6대와 경기도 6대, 총 12 대를 2년간 시범운영 할 수 있게 됐다.

    위원회는 광고의 밝기가 최고 광도 기준 일몰 전에는 300cd/㎡ 이하, 후에는 200cd/㎡ 이하로 자동 조절돼야 하고, 색상은 신호등색(적,녹,황)의 한 색이 전체 면적 중 50% 이내여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햇다. 또한 공공목적 광고를 20% 이상 송출해야 하고 외부 광고 표출시 내부 승객 눈부심 방지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차도 주행시 점멸 또는 영상 광고는 제한된다.

    신한중 기자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규제 개혁이란 미명하에 무…
  • 옥외광고 생태계 뒤흔드는 …
  • 올해 등장 예고된 지하철 …
  • 서울시, 내년까지 시내 가…
  • 작년 한해 소비자가 선택한…
  • 서울 지하철 2·4호선 행선…
  • HS애드, HSAD로 CI 변경하…
  • ‘옥외광고 효과지표 표준…
  • 서울옥외광고협회 중구지부…
  • 경기도옥외광고협회, 202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