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3.11.19 PM6:31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71호 l 2023년 11월 01일 l 조회수:42
    실사출력물의 부가가치 어떻게 높일 수 있을까?

    퀄리티 높이는 기술이 관건… 특수 출력 기법에 대한 관심도 늘어

    요즘 실사출력 업계가 당면한 과제는 제작물의 수익성을 높이는데 있다. 하지만 남들과 같은 제품으로 수익성을 높이는 데는 한계가 있다. 이에 고부가가치 출력물 제작을 위한 디지털프린팅 기술 트렌드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연성잉크 통해 풍부한 컬러의 고퀄리티 상품 제작


     

    실사출력물의 퀄리티 경쟁력은 단연 컬러에 있 다. 현재 실사출력 업계에서 사용하는 프린터는 일 반적으로 C, M, Y, K 4컬러를 장착한 제품이 보편 적이다. 여기에 용도에 따라 W(화이트), 글로시, 프 라미어 등 일부 특수 잉크를 추가해 사용하기도 하 지만 기본적인 컬러 구성은 4컬러가 주를 이룬다. 사진 출력과 같은 고급 출력이 아닌 이상 표현력보 다는 4컬러의 운용으로 생산성과 경제성을 높이는 게 낫다는 인식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Lc, Lm, Lb 등의 연성잉크가 추 가된 장비를 사용하는 게 주요한 흐름 중 하나가 되 고 있다. 컬러 표현력을 높인 고퀄리티 제품이 주요 한 트렌드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각각 시안과 마젠타, 블랙을 보조하는 연성 컬러 인 Lc, Lm, Lb는 컬러 표현력을 확대해 그라데이션 구간을 부드럽게 표현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인물 출력에서 장점이 많다. 4색으로 출력하면 피부 옅 은면에 검은색 점들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 연 성잉크가 추가되면 이런 점들이 확연히 줄고 계조 도 부드러워지기 때문에 피부톤을 향상시킬 수 있 다. 따라서 인물 표현력이 중요한 기업 광고물 제작 에서 수익성을 증진하는 등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클리어 잉크 활용한 창의적 어플리케이션 개발


     

    클리어 코팅 잉크(Clear coat ink)를 활용하는 출력기술이 업계에 등장한 것 은 꽤 오래된 일이다. 하지만 이 기술은 요즘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데 이를 활 용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이 개발됨에 따라서다. 클리어 코팅 잉크는 이미지를 코팅해 내구성을 높이는 목적도 있지만, 이미 지에 개성있는 텍스처(질감)를 구현하는 용도로도 사용된다. 전체 이미지 중 에서 대상 제품·인물에만 입체 텍스처 효과를 줘서 주목도가 높은 그래픽을 제작하거나 생동감을 높임으로써 고부가가치 상품을 제작하는 방식이다.

    출력업계 관계자는 “클리어 코팅 잉크는 섬세한 질감 표현으로 고부가가치 인쇄를 지원할 수 있다”며 “UV 클리어 잉크를 사용한 새로운 그래픽 표현은 출력업체의 아이디어에 따라서 비즈니스의 가능성을 크게 넓힐 수 있다”고 강 조했다.

    최근에는 이 기술을 활용한 점자 출력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존의 점 자 인쇄는 대상 구멍을 뚫거나 밀어 올리는 천공 방식으로 제작돼 왔다. 그러 나 천공 방식이 안내판과 같이 경질의 소재가 사용되는 시설에서는 높은 비용 이 발생하는 게 단점이다. 철 등의 단단한 소재에는 천공 작업이 어려운데다 이미지를 적용한 후, 별도의 천공 작업을 진행해야 하는 만큼 작업 공정이 길 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클리어 잉크의 적층 인쇄를 통한 점자 구현 방식이 개발되면서 관련 시장에서의 활용도 날로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그래픽에 화려함 더하는 특수 프린팅



    출력물에 화려함을 더하는 포일 프린팅이나 형광 잉크 프린팅도 부가가 치를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포일 프린팅은 그래픽 이미지에 소위 금박·은박 이미지를 덧입히는 출력 기술이다. 예전에는 박을 입히려면 별도의 동판을 제작해 찍어내는 스크린 프링팅 방식이 활용됐다. 사용되는 분야도 대량 생산이 필요한 청첩장·초대장 등의 제작에 주로 쓰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용의 특수 후가공 프린터들이 출시되면서 보다 다양 한 활용 영역이 만들어지고 있다. 특히 이런 제품을 사용하면 대량 생산이 필요한 스크린 프린팅과 달리 다품종 소량 생산이 아주 유리하기 때문에 금박·은박을 활용한 럭셔리한 광고물이나 인테리어 소품, 예술작품 등의 고부가가치 상품을 개발할 수 있다.

    형광 잉크 프린팅도 차별화를 위한 솔루션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국내 의 일부 업체가 캐논 등 기존의 프린터를 개보수해 자체 개발한 형광 수성 잉크를 사용할 수 있는 프린팅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기도 하다. 화사한 형 광 색상의 잉크를 통해 기존과는 차별화된 현수막·포스터·배너 등을 제작 할 수 있기 때문에 특화된 영역을 구축할 수 있는 업체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업계 강력 반발에도 2기 자…
  • 유커의 귀환에 옥외광고 업…
  • 전광판 이전 설치권 둘러싸…
  • 행안부 ‘2기 자유표시구역…
  • 입찰 최대어 인천공항 광고…
  • 전홍, 서울 지하철 공간 프…
  • 화성이엔에이, 디지털 옥외…
  • 부산국제광고제, 올해의 그…
  • K-프린트 2023 Review
  • 주호일의 옥외광고 에세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