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3.01.16 PM5:10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해외소식
    홈 > 뉴스 > 해외소식
    신현택 l 제459호 l 2022년 11월 01일 l 조회수:197
    독일, 정부 차원의 강력한 디지털 사이니지 규제 방침 완화

    독일 연방경제성은 최근 조명광고 시스템 및 디지털 옥외광고 스크린의 규제 시간대가 밤 10시부터 익일 새벽 6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원래 정부가 시행하려던 계획이었는데 갑작스레 9월 초 밤 10시부터 익일 오후 4시까지 총 18시간 동안이나 규제하는 것으로 수정 발표되어 광고업계가 혼란에 휩싸였었다. 한편, 점포 명칭을 홍보하는 조명 사이니지 등 사업장이 소재한 장소에 설치된 광고물은 밤 10시 이후에도 계속 운영이 허용된다. 스포츠 및 문화 이벤트 공간에서의 광고물 역시 예외가 적용된다.

    또한 크리스마스 등의 전통적인 또는 종교적인 축제기간 동안 설치되고 운영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비거주용 공공 건물 및 기념물 등을 위한 조명은 계속 금지된다. 인비디스의 플로리안 로트버그(Florian Rotberg) 대표는 ”법령과 규제는 모든 이해당사자들 입장에서 타당해야 하며 이해될 수 있어야 한다. 오후 4시까지 디지털 옥외광고물 및 기타 사이니지를 포함한 조명 광고물의 운영을 규제한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녀는 만일 독일 정부의 에너지 절감을 위한 규제가 오후 4시까지 적용된다면 판매 가능한 디지털 옥외광고 물량의 75% 정도가 사라질 것이라고 꼬집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옥외광고업계 강력 반발에 …
  • KTX용산역 기둥광고, 디지…
  • 살아있는 듯 움직이는 LED…
  • 옥외광고물 조명 밤 11시부…
  • 서울 ‘따릉이’ 광고 연거…
  • 서울시가 뽑은 올해의 좋은…
  • 한국전광방송협회, 톰 고다…
  • 옥외광고 기업이 도시에서 …
  • 3년만에 재현된 서울옥외광…
  • 옥외광고 Creative-이어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