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3.01.16 PM5:10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57호 l 2022년 09월 01일 l 조회수:490
    서울 풍수해 기간 시설 안전조치 1위는 가로수, 간판은 2위

    풍수해 기간 동안 간판 추락 사고 많아… 각별한 주의 필요

    서울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풍수해 대책 기간(5~10월) 동안 119신고를 통한 시설물 안전조치는 2,202건이다. 시설물 안전조치 기간 동안 가장 많이 사건이 발생한 대상은 가로수가 71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간판이 451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449건의 건축물 외벽으로 집계됐다.

    간판으로 인한 안전조치의 경우 연결 부위에 녹이 슬거나 지지대가 없는 간판, 빈 건물에 방치된 간판들에서 주로 발생했다. 특히 돌출형 간판의 경우 바람의 힘을 일반 간판에 비해 배 이상 받게 되기 때문에 추락사고의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여름철 기상특보가 발령된 상황에서는 강풍이 불어 간판 등이 고정되지 않을 경우 직접 보수하기 전에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바로 119로 신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옥외광고업계 강력 반발에 …
  • KTX용산역 기둥광고, 디지…
  • 살아있는 듯 움직이는 LED…
  • 옥외광고물 조명 밤 11시부…
  • 서울 ‘따릉이’ 광고 연거…
  • 서울시가 뽑은 올해의 좋은…
  • 한국전광방송협회, 톰 고다…
  • 옥외광고 기업이 도시에서 …
  • 3년만에 재현된 서울옥외광…
  • 옥외광고 Creative-이어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