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1.11.10 PM6:40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46호 l 2021년 10월 01일 l 조회수:563
    미사용 기금 활용한 지원사업 중단에 옥외광고 업계 ‘부글부글’


    지난해 미사용 기금중 절반 넘는 72억원 지원했다가 올해 전액 삭감
    지자체 지원은 크게 늘려… “업계 몫 빼앗아 공공기관 잔치판” 맹비난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기금조성용 옥외광고사업을 통해 조성된 기금중 미사용 기금을 활용해 옥외광고 업계를 지원하는 사업을 벌였다가 올들어 예산을 전액 삭감, 중단하자 옥외광고 업계가 부글부글 속을 썩이는 모습이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업계의 피해와 고통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정부의 이번 지원사업 전면 중단은 상반기에 있었던 청와대 출신 비광고인의 옥외광고센터장 임명 및 센터장의 업계 기피 등과 맞물리며 업계의 불만이 팽배해지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국제행사 지원 용도로 편성됐다가 국제행사가 없어지면서 불용된 미사용 기금 122억원을 활용하기 위해 여러 가지 사업을 벌였다. 122억원 중 코로나19로 타격이 컸던 옥외광고 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에 절반이 넘는 약 71억여원을 투입했다. ‘광고미게첨 옥외간판 활용 광고 지원사업’으로 37억여원,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사업’으로 34억여원을 할당했다.

    업계는 두 사업이 옥외광고 매체대행 업계와 매체 제작 및 운영 업체들에 직간접적으로 큰 도움이 됐던 것으로 평가해 왔다. 업계는 기금조성용 옥외광고 사업을 통해 조성되는 기금은 사실상 정부가 독점사업으로 민간 사업자들의 몫을 빼앗아가는 것인 만큼 업계 지원사업은 피해를 입은 업계에 대한 보상 내지는 환원의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한다. 업계는 지난해 행안부가 지원사업 방안을 밝히자 “센터가 기금조성 사업을 시작한 이래 벌였던 사업 가운데 가장 잘 한 사업” “코로나19 상황에서 찾아온 가뭄 속의 단비”라며 크게 반겼고 정부가 일회성이 아닌 지속성 사업으로 유지해줄 것을 희망하고 요청했다. 업계는 올해도 여러 차례 정부에 지원사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런데 행안부는 올해 미사용 기금이 전년도 122억원에서 150억원 이상으로 크게 늘어났음에도 이를 활용한 업계 지원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전년도 71억여원으로 편성했던 업계 지원사업비를 한 푼도 남김없이 전액 삭감했다. 반면 현수막 지정게시대와 전자게시대 확충 명목으로 최대 100억원 이상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미사용 기금액 150여억원 전액을 지자체 지원 사업비로 편성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현수막 지정게시대의 경우 전국 모든 지자체가 신규설치 지원대상인데 설치물량 확대를 계기로 행안부가 지자체에 정치권이 홍보용으로 현수막 게시를 요청하면 우선적으로 게시해 주도록 지침을 전한 것으로 알려져 업계의 강한 불만과 비난을 사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공공기관들이 옥외광고 업계의 몫을 빼앗아가 잔치판을 벌이는 것도 모자라 신음하는 업계 사정은 도외시한채 기금으로 정치권 비위 맞추기를 하려는 것”이라면서 “기금조성용 옥외광고 사업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 제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기금활용 지원사업 중단에서 비롯된 이러한 업계의 불만 정서에 더해 올들어 광고 전문성과 무관한 청와대 출신 인사가 기금을 조성하는 옥외광고센터의 새 센터장에 임명되고 이후 센터장이 업계와의 대면이나 대화를 기피하고 있다는 소문까지 번지면서 기금조성용 옥외광고사업 자체에 대한 업계의 불만과 반감이 커지고 있다.

    옥외광고 업계, 특히 기금조성용 옥외광고 사업에 참여하는 매체대행 사업자들을 회원사로 두고 있는 옥외광고미디어협회와 전광방송협회는 센터 출범 이후 줄기차게 정관계 출신 비광고인의 센터장 임명을 강력히 반대하며 광고전문가를 센터장에 임명해 달라고 요청해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5차 기금조성용 옥외광고…
  • 신규 광고용 전광판 커브드…
  • 탄소 중립의 시대… 친환경…
  • 서울시 미래형 버스정류장 …
  • 미디어탱크, 경기도 전체권…
  • “서울 지하철 역이름 팝니…
  • 뉴미디어 현장탐방-명동 나…
  • “비교할 수 없는 압도적 …
  • 부산국제광고제 수상작 619…
  • 업종별 옥외광고 Creati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