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1.10.14 PM3:19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신한중 l 제445호 l 2021년 09월 01일 l 조회수:520
    탄소 중립의 시대… 친환경 현수막 시장 열릴까?

    오염물질 발생없는 현수막 원단에 대한 시장의 수요 커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중립과 녹색성장, 그리고 이에 따른 기업‧기관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이 전세계적인 화두로 떠오르면서 현수막 페기물에 대한 문제도 다시 이슈가 되고 있다. 현수막은 가장 대중적인 광고매체로 매년 엄청난 양이 내걸리고 있다. 하지만 사용이 완료된 현수막의 처리는 늘 골칫덩이로 남는다. 버려진 현수막들은 소각 또는 매립하게 되는데 대부분 현수막의 재질은 화학 섬유인 폴리에스터다. 태우면 다이옥신같은 오염물질이 나오고 매립해도 환경이 오염된다. 이에 다수의 지자체들이 현수막을 재활용해 가방, 로프, 마대 등의 상품으로 제작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제작 과정에서 단가를 맞추는 것도 어려워 현재 재활용 비율은 전체의 5% 정도에 그치고 있다.

    따라서 현수막 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을 근본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폐기해도 오염물질이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원단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시장의 분위기도 예사롭지 않다. 춘천시 등 일부 지자체의 경우 지자체가 주관하는 모든 행사에서 폐기시 생분해되는 친환경 현수막 사용을 의무화하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친환경 현수막 소재 타이벡을 공급하고 있는 칼라인의 문제광 대표는 “지자체‧관공서 뿐아니라 다수의 기업들은 앞으로 높은 수준의 윤리·환경적 과제를 풀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시대의 변화에 맞춰 친환경성을 강조하는 출력 솔루션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런 흐름에 따라 친환경 현수막 원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움직임도 다각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피엘에이코리아, 코레쉬텍 등 섬유업체는 PLA소재를 활용한 현수막 원단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PLA는 자연분해되는 데 최소 수백년이 걸리는 기존 현수막 소재와 달리 땅에 묻으면 저절로 썩어서 사라진다. 기존의 현수막 원단보다 가격이 배 가량 비싸지만 폐현수막 처리로 골머리를 앓아온 지자체를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대표적인 현수막 소재 공급사인 대한미디어도 최근 화학업체 휴비스와 손잡고 생분해 현수막 공동개발에 나섰다. 양사는 각자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융합해 광고용 현수막 제작에 최적화된 친환경 원단 제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실사출력 업체 나이스프린팅 이동건 실장은 “환경 이슈는 세계적인 메가 트렌드인 만큼 친환경 현수막에 대한 수요도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친환경 시대로의 변화는 미리 준비하는 기업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섬유 제조사 코레쉬텍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업계를 불문하고 생활·산업용 섬유가 필요한 곳에서 친환경 원단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기업들도 ESG경영이 화두가 되고 있는 만큼 광고용 현수막 시장에서도 친환경 원단의 활용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환경 현수막 원단 어떤 게 있나

    국내에서 유통되는 현수막들은 대부분 폴리에스테르와 레이온 계열의 소재로 환경 유해물질을 내포하고 있다. 이에 이런 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친환경 현수막 원단들이 주목받고 있는데 이중 대표적인 소재 일부를 소개한다.

    ■고기능성 특수 종이 타이벡(Tyvek)
    미국 듀폰(Dupont)사의 특수 종이원단 타이벡(Tyvek)은 고밀도 폴리에틸렌 부직포로 가볍고 질기며 완전연소시에는 인체에 무해한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되는 친환경성 특성을 가지고 있다. 현수막 소재로도 활용되는데 특히 소재 자체가 열차단·방습 등의 기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현수막 사용 이후 재활용이 용이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현수막이 밧줄이나 마대, 장바구니 정도로 재활용되는데 그치고 있는 것에 반해 타이벡 현수막은 지갑과 우산, 가방, 앞치마 등으로 다양하게 재활용할 수 있다. 실제로 재활용 타이벡 소재 상품들의 판매도 활발한 편이다.

    ■사탕수수 원료로 만든 PLA(Poly Lactic Acid) 원단
    피엘에이코리아, 코레쉬텍 등 섬유업체가 전개하고 있는 PLA현수막 원단은 옥수수나 감자, 사탕수수에서 나오는 식물성 추출물을 발효시켜 만든 유산(lactic acid)을 고분자 합성해 제작되는 소재다. 친환경 소재이기 때문에 티백용 필터 제작에 사용되기도 한다. PLA 현수막은 소각시 환경오염의 우려가 없고 땅에 묻어도 1년 정도면 오염물질 배출없이 썩기 때문에 비료로 사용할 수도 있다. 이런 장점에 따라서 최근 다수의 지자체들은 이 소재를 활용한 현수막 사용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다만 천연원료 기반의 바이오매스 소재 특성상 생분해 성능이 우수할수록 내구성과 내열성이 떨어진다. 따라서 현수막으로 활용하기에는 염색 및 코팅 등 고온 가공에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생분해되는 폴리에스터 섬유 에코엔(Ecoen)
    대한미디어와 휴비스가 공동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현수막 섬유 에코엔도 주목해 볼만하다. 이 현수막 원단은 휴비스의 고내열성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 에코엔을 기반으로 한다. 에코엔은 100% 생분해되는 바이오매스 소재와 내구성이 우수한 폴리에스터를 결합함으로써 기존 폴리에스터 섬유와 물성이 유사하면서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소재다. 땅에 매립할 경우 3년 정도면 생분해되기 때문에 오염물질 배출이 없다. 휴비스측에 따르면 에코엔 현수막 원단은 코팅 공정에서 160도 이상의 열을 견딜 수 있는데다 프린팅 등 염색에도 유리하다. 특히 사용한 뒤 땅에 매립할 경우 3년 정도면 생분해되기 때문에 환경오염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 ‘옥외 주류광고 전면 금지…
  • 입찰 동향
  • 서울특별시옥외광고협회 회…
  • ‘시원하게 해준다더니’……
  • 풍경의 눈부신 성장의 비밀…
  • 한국엡손, 친환경 디지털 …
  • 업종별 옥외광고 Creative-…
  • 파주시, 전국최초로 드론 …
  • 적자 탈출 위해 따릉이에 …
  • <공모전 소식>한국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