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1.10.14 PM3:19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占쏙옙占쏙옙占쏙옙/LED
    홈 > 뉴스 > 占쏙옙占쏙옙占쏙옙/LED
    신한중 l 제445호 l 2021년 09월 01일 l 조회수:383
    LED 조명제품 ‘인증’ 7개→5개로… 시간·비용 준다

    산업부, 인증제도 개선 추진… 다수인증 원스톱처리 지원도

    신제품을 시장에 출시하기 위해 여러 가지 인증을 획득해야 했던 국내 LED조명 기업들의 경제적·시간적 부담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충북 음성 국가기술표준원 청사에서 ‘기술규제 혁신 업계 간담회’를 열고 LED 조명 관련 인증 제도를 축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가기술표준원, 표준협회, 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경기대진테크노파크, 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산업기술시험원, 조명아이시티(ICT)연구원, 화학융합시험연구원의 기관장이 참석했다

    현재 LED 조명제품을 출시하려면 ‘법정 강제 인증’ 3개(KC, 전자파, 효율 등급)와 ‘법정 임의 인증’ 4개(KS, 고효율, 녹색인증, 환경표시) 등 7개의 인증을 받아야 한다. 이런 인증 제도를 축소함으로써 기업의 부담을 낮추겠다는 판단이다. 우선 고효율 LED 조명 제품이 시장에 충분히 보급돼 관련 인증 제도를 유지할 필요성이 적다는 판단에 따라 고효율인증제도에서는 2013년 말까지 LED조명을 인증대상 품목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녹색인증제도는 내년 초까지만 유지하게 된다.

    또한 지난해부터 시범 운영해온 ‘다수인증 원스톱처리 지원 센터’를 현재 1개에서 7개 기관으로 대폭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 센터를 이용하면 인증을 받는 데 드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LED조명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 5종의 인증을 받는 상황을 예로 들면, 5개 관련(전기안전→고효율→환경표시→KS→전자파) 기관을 각각 방문할 때에 견줘 시간은 110~170일, 비용은 70만~390만원 가량 절감할 수 있다는게 산업부측의 설명이다. 이 서비스가 확대되면 나라장터 등록을 위해 촌각을 다투던 인증 소요시간 또한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조명 업계에서는 반기는 분위기다.

    산업부 관계자는 “다수인증이 필요한 엘이디 조명과 같이 기업에 부담되는 품목을 지속 발굴해 관련 기술규제 개선과 더불어 다수인증 지원센터를 확대하는 등 산업 현장에서 기술규제 혁신의 온기를 체감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LED조명 업계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조명 시장은 저가경쟁에도 불구하고 과도한 인증비 부담을 떠안아 왔다”며 “두 인증이 폐지됨에 따라 인증비용, 인증시간 절감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옥외 주류광고 전면 금지…
  • 입찰 동향
  • 서울특별시옥외광고협회 회…
  • ‘시원하게 해준다더니’……
  • 풍경의 눈부신 성장의 비밀…
  • 한국엡손, 친환경 디지털 …
  • 업종별 옥외광고 Creative-…
  • 파주시, 전국최초로 드론 …
  • 적자 탈출 위해 따릉이에 …
  • <공모전 소식>한국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