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1.01.07 AM01:10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젙梨/뻾젙/젣룄
    홈 > 뉴스 > 젙梨/뻾젙/젣룄
    편집국 l 제437호 l 2021년 01월 01일 l 조회수:179
    자가용 승용차에도 상업광고 게첨 제한적 허용된다

    온라인앱 활용 광고스티커 붙여 운행하면 광고료 지불
    서울·경기 6,000대 3개월 한시운영 후 확대여부 결정

    앞으로 사업용이 아닌 자가용 자동차에도 상업광고를 게첨하여 광고료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월 22일 제5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하고 오픈그룹과 캐쉬플어스가 각각 신청한 ‘자기소유 자동차 활용 옥외광고 중개 플랫폼’ 안건을 규제 샌드박스 대상으로 승인했다.

    이 안건은 차량 소유자가 플랫폼 사업자의 온라인 앱에서 광고를 내려받아 차량에 부착하고 운행하면 사업자가 광고료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광고 스티커는 차량 옆면과 후면에 부착할 수 있다. 현행 옥외광고물등관리진흥법은 자가용 차량의 경우 소유자 관련 사항을 차량 옆면에만 부착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다.

    산자부는 다만 교통안전과 도시미관 등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광고물을 붙일 수 있는 차량 대수를 6,000대로, 지역은 서울과 경기, 기간은 일단 3개월로 제한했다. 산자부는 이 한시적인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은 것으로 판단되면 2년간 최대 2만대까지 늘려 허용하고 그에 대한 추가 평가 및 심사를 거쳐 전면도입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자가용 자동차 상업광고 허용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부 언론매체들은 월 광고료나 월 수입에 대한 구체적인 액수를 제시하는 등 차량 소유자들의 돈벌이 수단화에 초점을 맞춰 보도를 하고 있다.

    하지만 옥외광고 업계의 이 사업에 대한 전망과 평가가 그리 밝지만은 않다. 교통수단을 이용한 상업 옥외광고의 시장 상황이나 유통구조, 제작 메커니즘상 사업성으로 연결시키기가 쉽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한 옥외광고 업체 관계자는 “사람들의 승용차에 대한 애착이 강해 상업광고를 붙이고 다닐지가 우선 의문이고 운행 빈도, 시간, 거리 등에 편차가 커 광고효과 측정도 쉽지 않다”면서 “광고를 다운받아 스티커를 제작하고 탈부착해야 하는 과정과 비용까지 감안하면 유의미한 대중 광고매체로 정착시키기가 여의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프리미엄 매체로 거듭나는 …
  • 입·찰·동·향
  • 대기업 사회공헌사업 사업…
  • 2020 부산국제광고제 옥외…
  • 포·토·뉴·스
  • ‘시내버스 정류소 이름을 …
  • 서울시, 미래형 버스정류소…
  • 2020 대한민국옥외광고대상…
  •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 남아공에서는 쓰레기통도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