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0.11.05 PM3:57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32호 l 2020년 08월 01일 l 조회수:347
    ‘제2 광고물 자유표시 구역’ 추진 시즌2?

    부산서 ‘옥외광고 미디어 스트리트 특별세미나’ 열려
    작년 행사와 유사… 업계 “코로나19로 다 죽어나는 판국에…” 비판

    한국OOH광고학회(이하 학회)가 주관하고 한국옥외광고센터(이하 센터)와 부산 부산진구가 공동주최하는 형식으로 개최된 한 세미나 행사에 옥외광고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학회는 7월 3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행정안전부 및 부산지역 지자체의 옥외광고 담당 공무원, 학계와 업계 관계자, 센터 직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옥외광고 미디어 스트리트 관·산·학 합동 특별세미나’를 개최했다.

    같은 장소에서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된 학회의 춘계 학술대회에 맞춰 개최된 특별세미나의 대주제는 ‘중심상업지역 디지털 광고물 전면 허용을 위한 진(鎭)을 구축하다!’였다. 대주제에서 짐작되듯 5편의 주제 발표 및 토론으로 진행된 특별세미나에서는 디지털 광고물의 규제 완화 및 확대가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세미나에서 옥외광고물 자유표시 구역이 주 의제로 다뤄지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부산일보는 행사 직후 “중심상업지역과 특구지역에서는 최소한의 운영가이드 라인만 제시하고, 시·도지사가 특정구역을 지정하여 허가 또는 신고의 기준을 완화할 수 있도록 옥외광고물법 시행령 개정을 검토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하였고, 그 외 광고업계의 대기업·중소기업 상생협력 방안, 디지털광고물의 확대와 디지털광고물 컨트롤 타워 수립 등이 주요 쟁점으로 제시되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발제자와 토론자들 입에서는 자유표시 구역이 자주 거론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때문에 업계 일각에서는 이 행사가 지난해 부산지역 옥외광고물 자유표시 구역 지정을 목표로 열렸던 특별세미나와 유사한 부분이 많다면서 그 연장선상에서 기획되고 진행된 것이 아닌지 의심과 경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학회는 지난해 4월 춘계 학술대회를 부산의 한 호텔에서 개최하면서 ‘제2 광고표시 자유구역 유치에 관한 논의’라는 이름의 특별 세션을 진행한 적이 있다. 이 때도 행안부와 부산 지자체 공무원, 센터 직원, 학계와 업계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는데 행안부 담당 공무원이 직접 토론자로 참석했고 센터와 자유표시구역 사업자인 대기업들이 후원금을 냈다.

    이번 특별세미나에서 첫 발제자로 나선 윤지영 부산연구원 연구위원은 ‘디지털 사이니지 패러다임 변화에 관한 고찰’ 제목의 주제를 발표했다. 윤 위원은 지난해 행사때도 기조 발제자로 참석해 ‘부산에 OOH 자유표시구역이 왜 필요한가’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하면서 추진의 필요성, 대상지역, 추진의지 등을 역설한 바 있다.

    ‘경험과 상징이 있는 광고 거리, 미디어 스트리트’ 주제를 공동 발제한 김운한 선문대 교수와 손영곤 인천대 교수는 발제문에서 “본 연구는 자유표시 구역의 지정,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에 있어 중요한 전제조건이 되는 자유표시구역의 콘텐츠 속성을 탐색하는 연구”라면서 “해외 주요 자유표시 구역 및 창조도시 사례 분석을 통한 미디어 스트리트 발전방향 제시, 이를 통한 자유표시구역 지정 운영에 기여하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행사 공동주최자로 참석한 서은숙 부산진구청장은 행안부가 2014년 1기 자유표시구역 희망지역을 공모했을 때 부산진구가 신청했던 사실을 거론하고 “최대 상업중심지 서면지역에 뉴욕의 타임스스퀘어처럼 화려한 볼거리, 이벤트가 넘치는 미디어스트리트를 조성하여 부산의 최고 관광도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업계 한 관계자는 “전통 옥외광고 업계가 거대기업들의 자유표시구역 사업으로 감당하기 힘든 타격을 받고 있고 더군다나 지금은 코로나19 사태로 광고매체들이 텅텅 비어 다 죽어나다시피 하고 있다”면서 “이 와중에 공공기관과 학회 사람들이 특급 호텔에 모여서 대규모 디지털 광고매체를 무더기로 신설하는 방안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청 광고물사업 사업자 선…
  • 구청 광고물설치 사업자 선…
  • 옥외광고기금 사상 처음으…
  • 광고업체 M사 “코레일유통…
  • 초강력 태풍 바비에 떨어지…
  • 서울디지털재단,‘프로젝션…
  • 75주년 광복절도 전국 곳곳…
  • ‘광고갑질’ 지탄받은 애…
  • 2020 부산국제광고제, 온라…
  • 입·찰·동·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