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0.08.05 PM2:43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31호 l 2020년 07월 01일 l 조회수:116
    21대 총선 폐현수막 절반이 소각 처리돼


    총 1,739t중 소각 830t, 재활용 408t, 미처리 377t
    재활용률 편차 커… 울산 88.5%, 대전·세종은 0%

    제21대 총선때 발생한 폐현수막이 1,739t에 달하고 이 가운데 절반 가량이 소각처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23일자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21대 총선 예비후보자의 선거운동이 본격화한 올해 1월부터 선거 이후 폐현수막 처리가 이어진 5월까지 발생한 전국의 폐현수막은 1739.2t(자료 미제출한 제주도 제외)에 달했다. 2.5t 쓰레기차 기준 695대 분량이다. 이 폐현수막 중 재활용된 것은 407.9t으로 전체의 23.5%에 그쳤다. 재활용되지 못한 폐현수막 중 대다수인 830.4t은 소각됐고 지자체에서 아직 처리하지 않은 채 보관하고 있는 양은 376.8t이었다. 재활용의 경우 그 비율이 90% 가까이 이르는 지자체도 있지만 10%에 못미치는 지자체도 6곳이나 됐다. 울산이 88.5%로 가장 높았고 경남 58.8%, 대구 54.9% 등의 순이었다. 대전과 세종은 재활용률이 0%였고 인천(1.4%), 경북(4.8%) 등 6개 지자체는 10% 미만이었다.

    이 통계 자료는 환경부가 지난 4월 추진한 ‘현수막 등 총선 선거홍보물 재활용 대책’에 따라 진행한 조사 결과다. 당시 환경부는 전국 지자체에 폐현수막 재활용 지침 등을 배포하며 선거에 사용된 현수막이 최대한 재활용되게 계획을 수립하고 처리실적을 5월 말까지 제출하도록 했다. 지자체별로 재활용 실적에 큰 차이가 발생한 것을 놓고 여러 가지 원인 분석이 제기되고 있는데 폐현수막 재활용 업체의 지역별 편차가 큰 탓이라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환경부가 폐현수막 처리현황과 함께 공개한 ‘폐현수막 소재 업사이클 제품 생산기업 목록’ 및 ‘폐현수막 활용 가능한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목록’을 보면 총 33개 재활용 업체 중 23곳이 수도권에 위치했고 부산 2곳을 제외하면 지자체에 재활용 업체가 1곳에 불과하거나 아예 없는 경우가 많았다.

    전문가들은 지역별 편차가 큰 만큼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재활용 업체들이 생존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부터 선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환경부는 각 지자체의 폐현수막 재활용 계획을 바탕으로 우수 사례를 선정했다. 최우수 사례는 폐현수막을 가공처리한 후 이를 건축자재로 생산해 아이스팩 수거함 등을 만들겠다고 한 경기도가 뽑혔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로 인한 옥외광고 대…
  • 옥외광고 사업자의 광고물 …
  • 입·찰·동·향
  • 부산지하철 스크린도어 광…
  • 코로나로 닫혔던 협회 정기…
  • 전국 주요 도로변 불법 및 …
  •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소…
  • 단일 불법 현수막광고에 2…
  • ‘사인엑스포인데 사인은 …
  • 옥외광고센터, 옥외광고 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