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0.06.12 PM11:23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삦쇅留ㅼ껜/뻾
    홈 > 뉴스 > 삦쇅留ㅼ껜/뻾
    편집국 l 제430호 l 2020년 06월 01일 l 조회수:64
    2020 뉴욕페스티벌이 선정한 최고의 옥외광고는?


    최고상은 스트리트그레이스의 ‘인신매매를 멈춰라’ 캠페인

    미국의 클리오 광고제, 프랑스 칸 광고제와 함께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로 꼽히는 뉴욕 페스티벌의 2020년 수상작이 5월 4일 발표됐다.
    올해 뉴욕 페스티벌에는 60개국에서 영상광고, 옥외광고, 기업 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서 수천여 작품이 출품됐으며 전세계 광고전문가 300명이 심사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100% 온라인 심사로 진행됐으며 별도의 시상식없이 홈페이지를통해 수상작을 발표했다. 수상작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기업 마케팅 측면보다는 사회적 메시지를 강렬하면서도 흥미롭게 표현해낸 작품이 많다. 수상작 중 옥외광고 부문에서 성과를 거둔 작품 일부를 소개한다.

    ◆인신매매를 멈춰라

    •수상 : Grand   •부문 : Outdoor •광고주 : Street Grace   •국가 : 미국 •대행사 : BBDO Atlanta

    미국 조지아주에서는 매년 3,600명의 여성 청소년이 성매매로 팔려간다. 하지만 이 숫자는 빙산의 일각일 뿐 실상은 훨씬 많은 인신매매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의 인권보호단체 스트리트그레이스가 진행한 이 프로젝트는 아동 성매매의 심각성을 알리고 이를 근절하기 위한 것으로 아틀랜타의 도심을 지나다니는 72대의 스쿨버스를 활용했다. 72대는 조지아주에서 인신매매되는 3,600명의 청소년이 모두 탈 수 있는 스쿨버스 숫자다.

    버스들의 지붕에 ‘72 BUSES=3,600 KIDS SOLD FOR SEX EACH YEAR IN GEORGIA(72대 버스=조지아주에서 매년 성매매 산업으로 팔려가는 아이들 3,600명)이라는 문구가 래핑돼 있는데 도심의 건물 안 사람들은 모두 이를 볼 수 있었다. 또한 드론샷으로 이 모습을 촬영한 영상을 SNS와 유튜브 등으로 알리며 핵심 메시지를 전달했다.


    ◆태양광 에너지로 쓰레기를 수거하는 보트

    •수상 : Gold •광고주 : HANWHA •부문 : Public Relations:Best Use/Environmental Effort)
    •국가 : 베트남 •대행사 : Innocean Worldwide

    한화그룹이 베트남 메콩강 유역에서 진행했던 환경보호 캠페인 ‘클린업 메콩’은 한화그룹이 글로벌 전진기지인 베트남 지역의 환경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는 한편 자사의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추진한 캠페인이다. 회사는 지난해 6월 한화큐셀의 태양광 패널로 작동하는 수상 쓰레기 수거 보트 2척을 제작해 베트남 빈롱시에 기증했다. 전장 6.45m, 폭 2.3m, 높이 2.6m 크기의 이 보트는 한화큐셀의 고성능 태양광 모듈로 에너지를 충전해 움직인다. 매일 6~7시간씩 메콩강을 오가며 컨베이어 장치를 통해 부유 쓰레기를 수거하는데 보트 두 대가 하루 400~500kg 가량 수거할 수 있다

    이 캠페인은 회사의 친환경 기술력을 알리는 동시에 환경문제와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인식을 제고한 사례로써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보트 기증 이후 태양광 보트의 작업 모습 등을 담은 유튜브 영상은 지난해 8월 게시 이후 현재까지 조회수 1,350만회를 넘기며 높은 관심을 받았다.


    ◆도심에 나타난 '멸종동물공원'

    •수상 : Finalist   •부문 : Digital/Mobile  •광고주 : LG U+   •국가 : 대한민국 •대행사 : Pentacle

    내 통신기업 LG유플러스가 세계자연기금(WWF)과 추진했던 ‘멸종동물공원’은 환경오염으로 멸종 위기에 놓인 동물을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로 구현해 멸종위기 동물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와 5G 통신의 기술력을 효과적으로 알린 캠페인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인천 연수구 스퀘어원에 마련된 ‘멸종동물공원’은 오프라인 테마공원으로서 LG유플러스 기업사회공헌(CSR)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으로 아메리칸피카와 황금들창코원숭이, 갈색목세발가락나무늘보, 스픽스마코앵무새, 북극여우, 고래, 고릴라, 마다가스카르거북 등 16종 동물의 특징과 멸종위험 가능성을 생생하게 소개했다. 또한 이들이 환경오염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와 기후변화 때문에 멸종 위기에 처한 내용을 알리기도 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에 발목잡힌 옥외…
  • 긴급진단 - 코로나19 확산,…
  • 옥외광고 업계의 대대행 관…
  • 너무도 이중적인 행안부의 …
  • 옥외광고 산업 전시회도 행…
  • 공공기관 발주 옥외광고 매…
  • “어려운 시기, 서로에게 …
  • 미판매 기금조성용 야립광…
  • 행안부, 올해 옥외광고물법…
  • 중앙회 이사회, 최영균 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