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0.03.10 PM2:22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27호 l 2020년 03월 01일 l 조회수:152
    말썽 많던 포항·경주 경계지역 불법 광고물 철거

    포항시가 경주시 땅에 경주시 허가 없이 설치한 초대형 야립
    포항시, 3월까지 대형 불법광고물 7기 모두 철거완료할 방침

    말도 많고 탈도 많던 포항시와 경주시 경계지역 내 불법 대형 야립 광고물이 결국 철거된다. 포항시는 경주시 강동면 유금리 7번국도 유강IC 안에 세워진 가로 20m, 세로 15m, 높이 36m 짜리 대형 야립 광고물에 대한 철거 작업을 3월 안에 완료하기로 했다. 이 지주형 광고물은 지난 2007년 포항시가 시정 홍보를 목적으로 5억8,400만원의 예산을 들이고 경주시 강동면사무소에서 공작물로 하가를 받아 세웠는데 설치 직후부터 말썽이 일었다. 포항시가 시 경계에서 경주시 경계 안쪽으로 1.3㎞나 들어간 지점에 공작물이 아닌 광고물을 세우면서 관할 지자체인 경주시의 허가를 받지 않고 무단으로 설치했기 때문이다. 경주시는 이 점을 문제삼으면서 철거를 요구하는 등 반발을 했고 결국 협상에 나선 두 지자체는 2개의 광고면을 하나씩 나눠 쓰는 것으로 합의를 했다.

    하지만 얼마안가 또다른 근본적인 문제가 생겼다. 이듬해인 2008년 행안부가 옥외광고물등관리법 시행령을 바꾸면서 광고물 자체가 불법이 됐기 때문이다. 개정된 시행령은 도시지역 외의 고속국도와 국도의 경계선에서 500m 이내에는 광고물 설치를 금지했는데 해당 광고물은 7번 국도의 갓길로부터 불과 10여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다. 행안부는 시행령 유예기간이 끝나는 2011년 8월까지 개정된 시행령에 위배되는 모든 광고물들을 자진 철거하도록 전국 지자체들에 명령을 내렸다. 포항시는 철거 예산 문제를 이유로 들며 행안부에 해당 광고물의 철거 연장을 요청하면서 시간을 끌었다.

    그러는 사이 이 광고물을 둘러싼 말썽이 또 일어났다. 이번에는 경주시였다. 한쪽 면의 사용권을 갖고 시정을 홍보해오던 경주시가 2014년 6,0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서 광고물 리모델링을 추진하자 불법 광고물에 세금을 투입하는데 대한 비판이 거세게 제기됐던 것. 이러한 사연을 간직한채 광고물 인허가권자인 지자체 불법 광고물의 대명사처럼 여겨져온 문제의 광고물이 드디어 사라지게 됐다. 포항시는 이 광고물 뿐만 아니라 관내 6기의 다른 불법 광고물들도 이번에 모두 철거하기로 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20년 옥외광고 제작·유…
  • 실감나는 영상 ‘플로팅 홀…
  • 2020 옥외광고업계 도전과 …
  • 강남구, 관광 활성화 위한 …
  • 쓸곳 없어진 옥외광고기금 …
  • 2020년 옥외 광고비가 신문…
  • 코로나 바이러스에 초비상 …
  • “전광 광고판 해킹사고 남…
  • 옥외광고협회 26대 회장에 …
  • 정부와 재벌이 하나되어 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