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20.03.10 PM2:22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425호 l 2020년 01월 01일 l 조회수:370
    “전광 광고판 해킹사고 남의 나라 일만도 아니네”

    부산 디지틀조선 광고판 해킹사고에 전광업계 긴장
    법적 대응은 실효성 없고 철저한 관리가 유일한 해결책

    그동안 해외토픽성 화제거리 장면으로 심심치 않게 보도되던 해킹에 의한 전광 광고판 사고가 국내에서도 발생, 전광판 광고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토요일이던 지난 12월 14일 오후 부산 서면역 인근 한 빌딩 옥상 전광판판 화면에 광고 대신 PC 메모장 프로그램이 열린 상태에서 “조선일보 전광판 중학생한테 다 털렸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는 문구가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장면은 당시 거리를 지나던 많은 부산 시민이 목격을 했고 장면이 찍힌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전광판 소유와 운영을 디지틀조선일보에서 하고 있지만 ‘조선일보 전광판’으로 이름붙여진 때문인지 확산 속도가 매우 빨랐고 여권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조롱을 넘어 반 조선일보 기류로 연결되는 흐름이 나타나기까지 했다. 사고 이후 많은 언론매체들이 사고의 내용과 원인, 해킹자가 밝혀질 경우 처벌 근거와 수위 및 피해보상 등에 대해 법률 전문가들을 인용한 보도를 내놓는 등 화제를 모았다.

    피해 당사자인 디지틀조선일보가 고소나 고발을 하지 않아 수사기관이 공식 수살를 벌이지는 않았고 때문에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사고 이후 한 트위터 이용자가 전광판 관리에 많이 활용되는 팀뷰어(TeamViewer)라는 프로그램의 관리자 계정이 사전에 전광판을 통해 노출된 사실을 알리면서 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통해 해킹이 이뤄졌다는 분석이 현재로서는 가장 설득력있는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피해자가 형법 314조의 업무방해와 정보통신망법 48조의 정보통신망 침입죄의 책임을 물을 수 있고 광고 피해에 따른 피해보상 및 위자료 청구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전광 광고판을 운영하는 옥외광고 업계는 행위자를 밝혀 책임을 묻는 것에 대한 관심보다는 이 사건을 본뜬 모방 해킹 행위가 확산되지 않을지를 크게 걱정하는 분위기다.

    한 전광판 운영업체 관계자는 “행위자를 밝혀내서 책임을 물어봐야 별 실효가 없다”면서 “중학생이 해킹 실력을 뽐내면서 영향력이 큰 언론사를 조롱한 것인데다 일부 언론이 실제 중학생이 저지른 것으로 밝혀지더라도 아예 처벌을 면제받거나 보호처분에 그칠 수 있다고 보도를 했기 때문에 청소년들에 의한 모방범죄로 이어지지 않을까가 더 걱정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한 “장기간 옥상 전광판을 불법 점거해서 시위를 벌인 사건에서 보듯이 전광 광고판은 직접이든 온라인을 통해서든 외부 사람이 접근을 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관리를 하는 방법 외에는 답이 없다”고 말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20년 옥외광고 제작·유…
  • 실감나는 영상 ‘플로팅 홀…
  • 2020 옥외광고업계 도전과 …
  • 강남구, 관광 활성화 위한 …
  • 쓸곳 없어진 옥외광고기금 …
  • 2020년 옥외 광고비가 신문…
  • “전광 광고판 해킹사고 남…
  • 코로나 바이러스에 초비상 …
  • 옥외광고협회 26대 회장에 …
  • 정부와 재벌이 하나되어 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