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8.11.01 PM6:46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신한중 l 제394호 l 2018년 08월 20일 l 조회수:243
    업종별 옥외광고 Creative (36) 음료 광고


    ‘더 시원하게, 더 강렬하게, 더 짜릿하게 …’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기발한 광고들이 한가득

    연일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요즘이다. 이런 찜통더위 속에서 가장 많이 생각나는 건 역시 시원한 음료수 한 잔. 음료수는 식품 중에서도 아주 활발하게 광고가 집행되는 상품이다. 특히 탄산음료나 이온음료의 경우 ‘청량하고 시원하다’라는 이미지가 강하기 때문에 여름을 앞두고 집중적인 광고가 이뤄지는 편이다. 음료수 광고의 경우 더 새롭고 인상적인 크리에이티브를 개발하려는 노력이 강하게 나타나는 분야 중 하나다. 브랜드별로 약간의 맛이 다를 뿐 대부분의 제품에서 큰 변별점이 없는 만큼 이미지가 보다 중요한 마케팅 포인트가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 새롭고 인상적인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개발하려는 노력이 강하게 나타난다. 특히 옥외광고의 경우 영상광고나 지면광고보다 더 흥미로운 발상이 많이 나타난다.

    예를 들면 바닷가에 초대형 음료대 형태의 샤워부스를 세운다거나, 빌보드에 그려진 음료수의 빨대가 빌딩의 창문으로 연결되는 등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기발한 발상을 거리에서 종종 볼 수 있다. 한편, 최근의 탄산음료 광고를 보면 이전과 트렌드가 크게 바뀌는 경향이 강하다. 이유는 탄산음료가 건강에 안좋다는 인식이 세계적으로 강해지면서 재미보다는 친환경과 웰빙을 컨셉으로 한 광고가 많이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고주·건물주·토지주 ‘…
  • 광고 매체의 비중이 옥외광…
  • 칸이 뽑은 2018년 최고의 …
  • ‘진짜 사람 맞아?’… 고…
  •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
  • 신축 건물에 시야 가로막힌…
  • 업종별 옥외광고 Creative …
  • 20대 국회 후반기 행정안전…
  • 디지털프린팅 업계, 생존을…
  • 서울 지하철 객실안내 표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