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8.07.11 PM8:42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삦쇅留ㅼ껜/뻾
    홈 > 뉴스 > 삦쇅留ㅼ껜/뻾
    편집국 l 제392호 l 2018년 07월 09일 l 조회수:43
    서울 지하철 광고판, ‘의견 광고’ 안받는다

    서울교통공사, 매번 심의기준 도마위에 오르자 금지 조치
    6월 22일부터 게첨 금지… 기존 광고는 만료시까지만 가능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옥외광고 공간에 ‘의견 광고’를 게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의견 광고는 개인 및 조직체가 특정의 중요 사안에 대하여 각기 의견을 진술하는 광고로 종교·성(性)·정치·이데올로기에 관련된 내용이 녹아 있는 홍보물을 뜻한다. 서울교통공사는 지금까지 의견 광고 심의기준 때문에 여러 차례 홍역을 앓았다. 지난달에는 도보다리 사진과 함께 판문점 선언 지지문구가 들어간 대학생 단체의 지하철 광고가 무산되면서 일부에서 항의를 받았다.

    광고를 요청한 단체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측이 광고 심의 과정 당시 “자유한국당의 항의가 예상된다”며 “아직 남북관계가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인데 확정적인 광고를 실어도 되느냐”며 불가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교통공사측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성평등 광고에 대한 판단 기준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5월엔 모대학교 동아리에서 ‘XX대 입구에서 하지 말아야 할 상식: 허락 없이 몸에 손대지 말 것, 몰래 촬영하지 말 것, 무리하게 번호 요구하지 말 것’ 등의 문구가 담긴 광고 8건을 지하철에 게재하려 했지만 1차 반려되면서 시민들의 의견이 갈리기도 했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 이런 갈등 자체를 봉쇄하겠다는 입장이다. 공사 관계자는 “지난달 22일 의견광고를 앞으로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이미 게시된 (의견)광고들은 만료일까지만 철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행안부장관 광고물’을 …
  •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
  • “옥외광고센터 10년 역사…
  • 부산시, 현수막 대체하는 …
  • 갑질로 얼룩진 국내 최대 …
  • 서울 시내버스 도 넘은 성…
  • ‘뉴욕페스티벌(New York F…
  • 입찰ː소식
  • 매체 따라 떠도는 철새… …
  • 드론 활용한 옥외광고물 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