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8.09.17 PM1:28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편집국 l 제391호 l 2018년 06월 25일 l 조회수:145
    7월 광고시장 전월에서 보합세


    월드컵 특수는 기대치 밑돌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7월 광고 업황이 크게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월드컵 특수는 기대치를 밑돌 것이라는 분석이다. 코바코에 따르면 7월 광고경기 전망지수(KAI)는 100.0이다. KAI는 조사 대상 1천개 기업 광고주 중 해당 기간 광고비 지출이 전월보다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코바코는 "월드컵이 7월 중순까지 지속되지만, 시장 특수는 기대치를 밑돌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통적으로 여름철 광고시장이 약세이기에 올해에도 기조 변화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진단했다. 업종별로는 휴가철을 앞두고 스킨케어 품목 중심으로 마케팅을 준비 중인 '미용용품 및 미용서비스', 9월 대입 수시전형을 앞둔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가 강세를 나타냈다.

    [ⓒ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언론재단의 정부·공공…
  • 중국 기업, 러시아 월드컵 …
  • 옥외광고 업계의 2018 상반…
  • 광고주·건물주·토지주 ‘…
  • “야립 광고물의 지방재정…
  • 드론 광고 합법화 길 열리…
  • 옥외광고 Creative- <34…
  • N미디어, 신규 매체 ‘3곳…
  • 해.외.동.향
  • 서울 지하철 광고판, ‘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