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8.08.06 PM7:09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신한중 l 제390호 l 2018년 06월 11일 l 조회수:136
    中, 3D 프린터 시장 10배로… 韓기업 진출해볼 만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 조사… “현지기업과 공동R&D 바람직”

    중국 3D프린터 시장 규모가 5년 새 10배 이상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관련 시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어 한국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진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6월 5일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3D 프린터 시장 규모는 16억7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로 추산됐다. 5년 전인 2012년(1억6000만달러)보다 10.4배로 증가했다.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에 힘입어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은 23개 정부 부처가 8개의 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교육부는 초·중학교에 3D 프린팅 교육 과정을 포함하고, 과학기술부는 관련 기술과 장비, 산업단지 개발을 지원한다.

    지난해 공업정보화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등 12개 부처는 합동으로 ‘3D 프린팅 산업 발전 실행계획’을 내놓기도 했다. 연간 시장 성장률을 30% 이상 유지하고 2020년엔 관련 분야 매출을 200억위안(약 3조3000억원)으로 늘린다는 목표다. 한국무역협회 관계자는 “3D 프린터산업은 ‘제3차 공업 혁명’이라 불릴 정도로 기업들의 관심이 높다”며 “아직 시장 규모가 크지 않아 한국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진출을 검토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다만 “중국 기업과 공동 연구개발(R&D)을 통해 진출하는 게 낫다”고 조언했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언론재단의 정부·공공…
  • “옥외광고센터 10년 역사…
  • 중국 기업, 러시아 월드컵 …
  • ‘뉴욕페스티벌(New York F…
  • 매체 따라 떠도는 철새… …
  • 드론 활용한 옥외광고물 허…
  • 소형 롤투롤 UV프린터, 출…
  • 입찰ː소식
  • 광고자유구역 현대백화점 …
  • 광고주, 프로야구장을 주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