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8.10.17 PM3:56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신한중 l 제390호 l 2018년 06월 11일 l 조회수:151
    금호이앤지, LED조명용 컨버터 수명 412만시간 인증

    12W급 LED형광등 제품… 컨버터 수명 80배 이상 늘어
    컨버터의 한계로 LED조명 수명 보장 어려웠던 난점 타개

    에너지관리전문기업 금호이앤지㈜가 국제공인시험기관에 LED형광등용 외장형 컨버터에 대한 MTBF(평균 수명) 테스트를 의뢰한 결과, 412만 시간 이상의 수명을 검증 받았다고 5월 31일 밝혔다. 기존 컨버터의 수명이 5만 시간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80배 이상 수명이 늘어난 셈이다. 시험성적서에 따르면, 주변 온도 65˚C에 환경 스트레스가 큰 상황(최악조건)을 기준으로 LED형광등용 외장형 컨버터의 MTBF를 테스트한 결과, 412만4907시간(365일 24시간 사용시, 470년)까지 사용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LED조명은 컨버터의 수명에 의해 조명의 사용 기한이 결정되는 경우가 많다. LED 자체의 수명은 반영구적이지만 전자장비인 컨버터의 수명의 한계로 인해 LED조명의 수명이 정해질 수 밖에 없었던 것. 하지만 이번 금호이앤지의 성과에 따라 LED직관램프를 한번 설치하면 건물의 수명이 다할 때까지 사용 가능해진 것이다. 이에 앞서, 금호이앤지는 12W급 LED형광등에 대한 평균 수명 테스트에서도 최악조건에서 64만 시간, 일반 환경에서는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하다는 것을 검증 받았다. 이 LED형광등은 NEP인증을 받은 제품이기도 하다.

    금호이앤지 관계자는 “LED형광등은 학교나 공공기관, 사무실, 공장, 아파트 지하주차장 등 형광등 사용 장소라면 어디든 적용 가능하고, 기존 등기구를 계속 사용할 수 있으므로 교체비 절감은 물론 쓰레기 감소 효과도 있어 환경친화적이다. 특히, 램프 교체 시마다 차량을 통제해야 하는 터널이나 먼지 발생이 없어야 하는 클린룸에 LED형광등과 반영구 컨버터를 함께 설치하면 조명 교체 없이 계속 사용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이 획기적으로 감소한다”고 전했다. 2004년 설립된 금호이앤지㈜는 LED조명과 최대전력관리장치(피크제어기)를 중심으로 EMS(에너지관리시스템)와 ESCO(에너지절약전문기업), 스마트그리드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녹색전문기업으로 인증 받은 에너지관리전문기업이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고주·건물주·토지주 ‘…
  • 광고 매체의 비중이 옥외광…
  • “야립 광고물의 지방재정…
  • 칸이 뽑은 2018년 최고의 …
  • 해.외.동.향
  • ‘진짜 사람 맞아?’… 고…
  •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
  • 신축 건물에 시야 가로막힌…
  • ‘드론을 광고 매체로~’……
  • ‘허공에서 나타나는 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