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7.11.27 PM7:38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특별취재팀 l 제376호 l 2017년 11월 13일 l 조회수:400
    CJ파워캐스트, 6,000대 낙찰받고 광고는 7,380대에 붙여

    “운수업체 대표가 버스조합-사업자-부착업체 검찰에 고소” 소문
    7,380대 시내버스 대상으로 광고영업한 사실 영업제안서에서 확인
    새 사업자 선정 코앞에 둔 민감한 시기… 배경과 파장에 이목 쏠려

    CJ그룹 계열 광고회사 CJ파워캐스트가 입찰을 통해 서울 시내버스 6,000대의 후면광고 게첨 물량을 확보하고 실제로는 7,380대 전체를 대상으로 광고영업을 해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에 대해 버스조합 내부에서 고소사건이 벌어지는 등 버스광고를 둘러싸고 일대 파문이 일고 있다. 옥외광고 업계에 따르면 서울버스운송사업조합 조합원사인 모 운수업체 대표가 최근 조합이 낙찰 물량보다 많은 버스에 광고를 부착하도록 해서 사업자에게 부당이득 특혜를 주었다며 버스조합과 사업자, 광고물 부착업체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소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고소 당사자로 지목받는 운수업체 대표가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아 정확한 사실관계는 확인이 되지 않지만 일단 여러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 버스광고를 둘러싸고 고소사건이 발생한 것은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조합의 새로운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이 임박한 시점에 조합 내부의 조합원사가 조합쪽을 향해 고소를 했다는 점에서 그 배경과 진행 경과, 향후 입찰에 끼칠 영향 등과 관련해 업계의 비상한 관심거리가 되고 있다. 특히 고소 건을 떠나 CJ파워캐스트가 입찰을 통해 확보한 6,000대보다 1,380대가 많은 7,380대를 대상으로 후면광고 영업을 해온 것이 CJ파워캐스트의 영업자료를 통해 사실로 드러나고 있어 특혜와 부당이득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반면 입찰공고문과 사업설명서에는 ‘입찰대상 6,000대’와 ‘운영대상 7,485대’가 나란히 명시돼 있어 그 반대의 논란 및 그에 따른 조합 책임론도 예상된다. 서울버스조합은 지난 2015년 5월 서울 시내버스의 후면광고에 대한 대행사업권 입찰을 실시했다. 입찰물량을 65개사의 6,000대로 명시했고 입찰가격의 기준이 되는 예가에 대해서도 대당 단가에 6,000대를 곱하는 방식을 제시했다. 원래 인가 대수는 7,485대이지만 구조상 후면에 광고를 부착할 수 없는 차량을 고려하여 물량을 6,000대로 한정했던 것. 6,000대를 65개 운수업체별로 할당해서 업체별 광고부착이 가능한 댓수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기도 했다.

    그런데 CJ파워캐스트 광고영업 자료에는 7,380대의 후면광고가 차도면의 측면, 인도면의 측면 및 서울사랑면과 한 묶음으로 세트화되고 SSA부터 C까지 5등급으로 차등화돼 판매되는 것으로 돼있다. 하차문 광고만 별도로 판매되고 있다. 판매 물량 7,380대와 입찰 물량 6,000대의 차이 1,380대는 매체사용료를 내지 않고 영업을 해서 부당이득을 올리고 있다는 주장의 근거다. 이에 대해 한 운수업체 대표는 “후면광고 운영은 7,485대 전체 차량을 대상으로 한다고 돼있기 때문에 전혀 잘못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전체 차량에 광고를 부착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할 경우 조합이 광고부착이 가능한 차량을 제외시켜 결국 업체에는 특혜를 주고 운수업체들은 그 만큼 손해를 본 것이 아니냐는 반론이 가능해 새로운 논란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차량 댓수를 제외하면 낙찰가가 내려가고 그 만큼 운수업체의 광고료 수입이 줄어 결국 서울시의 지원금 부담액수가 증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고소 당사자로 지목받는 모 운수업체 대표는 후면 광고 문제로 검찰에 고소를 한 사실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광고나 입찰과 상관없는 조합 내부의 일”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얘기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피고소 당사자의 하나로 거론되는 CJ파워캐스트 관계자는 업계에 나도는 소문에 대해 “고소장의 내용이 그와 비슷하게 돼있는 것으로 들었다”면서 “조합 내부에서 치고 받는 일이 있는 것같다. 우리는 피고소인 입장이 아닌 참고인 입장에서 검찰에 나가 의견 진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옥외광고 업계 양대 입찰 물량중 하나인 서울 버스광고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코앞에 두고 불거진 후면광고 특혜 및 부당이득 논란과 이를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이 향후 입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옥외광고 업계는 현재 서울시와 버스조합이 통합입찰 방식으로 영세 중소기업들의 입찰 진입장벽을 막고 있다며 분할 입찰 및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해 달라며 서울시와 버스조합측에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특별취재팀[ⓒ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울시내버스 외부광고 등 …
  • 한심하고 수상쩍은 ‘옥외…
  • CJ파워캐스트, 6,000대 낙…
  • 제주공항, ‘객관식’ 아닌…
  • 행안부↔업계, 옥외광고센…
  • CJ파워캐스트 피고소 사건,…
  • 입ː찰ː소ː식
  • <심층진단>임충수 옥…
  • 연내 완성한다더니… 제자…
  • <심층진단> 행안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