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7.11.16 PM10:33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젙梨/뻾젙/젣룄
    홈 > 뉴스 > 젙梨/뻾젙/젣룄
    특별취재팀 l 제375호 l 2017년 10월 30일 l 조회수:127
    <심층진단> 옥외광고물 전수조사 및 DB 구축 사업의 실태


    신생 업체 명진아이씨티, 전수조사·DB구축 사업 ‛싹쓸이ʼ

    최근 진행된 시군구의 전수조사 용역사업 70건 가운데 69건 확보
    전수조사업-인허가 대행업-유지보수업 등 ‘일거다득’ 황금알 사업
    전국 시군구 지사로 쪼개 6,000만원씩 받고 인허가 대행권 팔기도

    현재 시군구의 전수조사·DB구축 용역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는 명진아이씨티와 부산의 광주광역시 소재 G사 등 2개뿐이다. 행안부와 옥외광고센터가 시동만 걸어놓고 빠진 뒤 이들 업체가 시군구를 개별적으로 접촉하며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두 업체의 시스템은 명진아이씨티는 PDA 방식, G사는 RFID태그 방식으로 서로 판이하다. 사업구조 역시 명진아이씨티는 대금을 받고 전수조사나 DB구축을 해서 납품하는 선결제 구조이고 G사는 자사가 선투자를 해서 납품을 하고 이후 발생하는 수익의 일정부분을 지자체와 나누는 사후정산 방식으로 전혀 다르다. 현재까지의 실적만을 놓고 보면 명진아이씨티가 전국의 용역사업을 거의 싹쓸이하고 있는 형국이다. 이 회사 김영실 사장은 자사가 설립되기 전 명진아이앤씨가 확보한 것 일부를 포함해 최근까지 진행된 시스템 구축 45건 전체와 전수조사 용역사업 70건 중 69건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부 옥외광고물 정책 사업이 갑자기 등장한 한 업체의 독점 사업으로 굳어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명진아이씨티가 이 사업을 통해 취하는 수익구조는 다중적이다. 자사가 개발한 DB 시스템을 제공해 주고 1,500만원씩을 받는다. 자사 프로그램을 활용한 전수조사 비용은 건당으로 받는데 사전 협의를 통해 미리 물량을 확정한다. DB 시스템을 무상으로 제공할 경우는 전수조사 비용에다가 이후 유지관리비로 매월 60만원씩을 받는다. 업그레이드때는 별도 비용을 받는다.

    전수조사가 끝나고 DB 구축이 완료돼 시군구가 불법광고물 양성화를 추진하게 될 경우에 대비한 2단계 수익구조도 준비돼 있다. 이는 프랜차이즈 형태로 설계돼 이미 오래 전부터 판매중에 있다. 일정 요건이 갖춰진 불법광고물을 합법광고물로 전환시키는 과정에서 행해지는 허가신고 업무 대행업인데 이는 지사 체제로 이뤄진다. 명진아이씨티는 전국 시군구를 수십개의 지사로 쪼개 1개 지사당 6,000만원씩 받고 대행사업권을 팔고 있다. 이 돈은 소멸성이다. 지사가 이 회사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인허가 업무를 대행하면 건당 대행료의 20%인 1만원을 본사인 명진아이씨티에 내야 한다. 옥외광고와 전혀 무관한 한 신생업체의 옥외광고물을 대상으로 한 사업은 그야말로 황금알 사업이 아닐 수 없다.

    특별취재팀[ⓒ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실사출력 업종 ‘시장 붕괴…
  • 서울시내버스 외부광고 등 …
  • 한심하고 수상쩍은 ‘옥외…
  • 지하철 손잡이에 치킨이?
  • 광고자유구역 1호 광고매체…
  • 대기업 계열 광고대행사 내…
  • 불법 옥외광고물 홍보하고 …
  • 변화하는 옥외광고 사업 환…
  • 버스쉘터 인터랙티브 디지…
  • 행안부↔업계, 옥외광고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