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7.11.16 PM10:33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전체기사
    홈 > 뉴스 > 전체기사
    신한중 l 제374호 l 2017년 10월 16일 l 조회수:33
    ‘광고판? 로봇?’… AI 로봇 상용화 잇따라

    스크린과 스피커 활용해 고객과 직접 대화 가능
    상품 추천, 통역, 광고 송출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

    근 유통업계 및 이동 통신업계에서 AI로봇 서비스 도입이 경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해당 로봇들ㄹ은 단순하게 음악이나 반복적인 몇몇 동작을 선보이던 1차원적인 모습을 벗어나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을 추천해주고, 대화가 이뤄지는 등 첨담의 기능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일본의 소프트뱅크로보틱스가 개발한 인공지능 로봇 ‘페퍼’에 자사 AI플랫폼을 탑재해 10월부터 각 산업분야를 대표하는 우리은행, 교보문고, 가천대 길병원, 롯데백화점, 이마트 등에서 1년 동안 시범운영한다.

    ‘페퍼’에 탑재된 AI플랫폼은 인사, 날씨, 지식검색 등 다양한 분야의 대화가 가능하게 한다. 또한 고객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고, 가슴의 화면을 통해 다양한 광고를 송출하기도 한다. 예를 들면 서점에서는 신간을 소개하고, 연령대별 도서를 추천할 수 있으며, 백화점과 마트에서는 매장과 제품 안내가 이뤄진다. 외국인 고객 응대 역할도 수행할 수 있다. 앞서 KT는 통신업계 최초로 AI 서비스를 이용한 체험형 매장 ‘지니스토어’를 선보였다. 강남역 KT애비뉴 매장을 AI 로봇 ‘지니봇’ 과 증강현실(AR) 기술의 ‘AI 디지털 사이니지’를 적용한 ‘지니스토어’로 꾸몄다.

    ‘지니봇’은 지난 1월 말 출시한 로봇형 디지털사이니지로서 ‘기가지니 대화 플랫폼’이 장착됐다. 매장 입구에서 업무 상담 및 주요 서비스 안내를 맡는다. 고객이 매장으로 들어오면 인사하는 것은 물론 음성 인식으로 고객에게 안내하며, 주요 상품의 설명과 직원 호출을 할 수 있다. ‘AI 디지털 사이니지’는 매장 전면 유리에 투명 디스플레이 형태로 부착됐다. 함께 설치된 카메라로 매장을 지나가는 고객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보행자 동선에 맞춰 고객 맞춤 상품을 스피커로 제안한다. 또한 AR 기술을 활용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배경의 사진 촬영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도 지난 8월 업계 최초로 '쇼핑봇'을 선보였다.

    쇼핑봇은 전면에 큰 화면의 태블릿을 장착했다. 한글과컴퓨터의 한국어 기반 음성인식 통역 소프트웨어인 '말랑말랑 지니톡'이 탑재돼 외국인 쇼핑객에게 통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쇼핑봇이 지원하는 언어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이며 앞으로 프랑스어, 독일어, 러시아어, 아랍어 등으로도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또한 지난 4월 소공동 본점에 롯데 ‘엘봇’이라는 AI로봇을 도입했다. 얼굴이 화면으로 돼 있는 이 로봇은 다른 로봇과 달리 대화를 하지는 않지만 다양한 표정과 몸짓으로 독특한 재미를 준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실사출력 업종 ‘시장 붕괴…
  • 서울시내버스 외부광고 등 …
  • 한심하고 수상쩍은 ‘옥외…
  • 지하철 손잡이에 치킨이?
  • 광고자유구역 1호 광고매체…
  • 대기업 계열 광고대행사 내…
  • 불법 옥외광고물 홍보하고 …
  • 변화하는 옥외광고 사업 환…
  • 버스쉘터 인터랙티브 디지…
  • 행안부↔업계, 옥외광고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