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업데이트시간 : 2017.11.27 PM7:38
    전체기사
    정책/행정/제도
    옥외매체/대행
    광고일반
    디지털프린팅(실사출력)
    간판/제작
    디자인
    뉴미디어/디지털사이니지
    소자재/유통
    조명/LED
    아크릴/조각
    기획/특집
    협회/단체/학계
    인터뷰/인물/동정
    문화/오락/생활
    해외소식
    기타/비즈니스
    실시간 뉴스
     
      삦쇅留ㅼ껜/뻾
    홈 > 뉴스 > 삦쇅留ㅼ껜/뻾
    신한중 l 제372호 l 2017년 09월 11일 l 조회수:145
    서울 지하철·지하상가서 성차별 광고 걸러낸다

    서울시, ‘성별영향분석평가’ 교통공사와 시설공단에 확대 적용
    자체 홍보물 및 상업광고 성차별 내용 사전진단 및 심의
    광고업계 “분명치 않은 기준으로 미용 광고 등 빠질 수 있어” 난색

    앞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지하철과 지하상가에 노출되는 광고물에 성차별적 내용이 담기지 않도록 사전 점검하는 제도가 시행된다. 서울시는 시 본청 홍보물 등에 적용하는 ‘성별영향분석평가’ 제도를 서울교통공사와 서울시설공단 등 2개 투자출연기관으로 시범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성별영향분석평가란 정책 수립·시행 과정에서 해당 정책이 성평등에 미칠 영향을 분석·평가해 정책이 성평등 실현에 기여하도록 하는 제도다. 예를 들어, 과거에는 성인남성 평균 키만을 고려해 설치했던 지하철 손잡이가 지금은 다양한 높이로 변경된 것은 성별영향분석평가에 따른 개선 결과이다. 현재 서울 지하철은 승강기, 역 구내 등에 1만2천400여개, 지하상가는 강남터미널 등 22개소에 530여개의 광고·홍보물을 게시하고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서 지하철을 관리하는 서울교통공사와 지하상가, 월드컵경기장 등을 관리하는 서울시설공단이 자체 제작하는 홍보물은 매월 열리는 시 성별영향분석 자문회의를 거처야 한다. 또, 민간 상업광고의 경우는 사전에 광고대행사에 성차별적 요소 여부를 살펴볼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제공해 이를 준수토록 할 방침이다.

    이 체크리스트에는 기존에 지켜야 하는 법령 외에 ▲ 성역할 고정관념·편견을 드러내고 있는지 ▲ 성차별이나 비하, 외모 지상주의를 조장하는 표현이 있는지 ▲ 외모지상주의, 외모차별을 조장하는 표현이 있는지 등 점검 사항이 적혀 있다. 서울시는 이런 성별영향분석제도를 올해 이들 2개 기관에 시범 적용한 후 미비점을 보완해 내년에는 20개 전체 투자출연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는 기관별 ‘찾아가는 직원교육’을 마친 상태다. 11월 중에는 서울시 성평등 시민모니터링단을 통해 '일일 이용객' 상위 순위 5개 지하철역과 지하상가 등을 대상으로 광고·홍보물 모니터링을 하고, 그 결과를 광고대행사, 홍보담당자 교육자료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그동안 지하철 역사 내에서 몇몇 광고가 특정 성별을 비하하거나 여성을 지나치게 상품화해 논란이 빚어지는 등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일이 종종 발생했다"며 "이번 사전점검제 도입으로 예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치에 대해 옥외광고업계는 난색을 표명하는 분위기다. 지하철과 지하상가 등의 광고는 성형외과와 피부과 등 미용 관련 광고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 해당 광고의 내용들이 성차별적 요소를 담고 있다고 볼 수 있는 까닭이다. 또한 성차별에 대한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만큼 검열의 기준이 불분명 한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신한중 기자[ⓒ SP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울시내버스 외부광고 등 …
  • 한심하고 수상쩍은 ‘옥외…
  • CJ파워캐스트, 6,000대 낙…
  • 제주공항, ‘객관식’ 아닌…
  • 행안부↔업계, 옥외광고센…
  • CJ파워캐스트 피고소 사건,…
  • 입ː찰ː소ː식
  • <심층진단>임충수 옥…
  • 연내 완성한다더니… 제자…
  • <심층진단> 행안부-…
  •